〈htmI〉 | 프론트엔드 플랫폼, “성장도 공유도 멈추지 않는다”

 

 

 

 

안녕하세요 대한민국 1등 뷰티앱 화해입니다.

 

Hwahae Team Interview <htmI> (에이치티엠아이)는 화해팀(버드뷰)을 이루고 있는 팀/플랫폼/파트의 구성과 역할을 알아보는 시리즈로 팀장/리더와 구성원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았어요. 보다 현실감 있는 인터뷰로 화해팀을 알아가는 데 도움이 되시길 바라요.

 

<htmI> 시리즈 두 번째는 개발팀의 프론트엔드 플랫폼 인터뷰입니다. 성장은 물론 공유도 소통도 나눔도 멈추지 않는다는 프론트엔드 플랫폼의 이야기를 함께 볼까요?

 

 


 

 

Q. 안녕하세요. 두 분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찬민 안녕하세요. 프론트엔드 개발을 하는 박찬민입니다. 화해팀(버드뷰)에서 지향하는 성장 문화와 화해팀의 화목한 분위기에 푹 빠져 즐겁게 개발하고 있습니다. 반갑습니다.

 

제훈 안녕하세요. 화해팀 프론트엔드 플랫폼 리더 박제훈입니다. 제 인생에서 가장 잘한 결정이 첫째, 개발자가 되기로 한 것, 둘째, 그중 웹에 관심을 가진 것이라고 말할 정도로 이 일을 좋아하고 자부심이 있어요.

 

 

 

 

Q. 프론트엔드 플랫폼이 화해에서 하는 일을 설명해주세요.

제훈 프론트엔드 플랫폼은 화해 서비스 운영을 위해 필요한 어드민과 웹뷰에서 운영되고 있는 서비스 관리를 맡고 있어요. 어드민은 크게 제품/커머스/광고 운영 세 카테고리로 나눠서 신규 기능을 개발하고, 유지 보수를 해요. 제품 운영 어드민을 예로 들면, 화해에 등록된 19만 개 제품 정보와 550만 개의 리뷰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데 필요한 페이지를 제작하고 기존 기능을 업데이트 하는 일 등이 있습니다.

 

저희 업무가 화해 앱에 직접 드러나진 않지만 서비스 운영 측면에서 없어선 안 될,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고 있어요.

 

 

 

 

개발팀 프론트엔드 플랫폼 박제훈님, 박찬민님

 

 

 

 

Q. 요즘 프론트엔드 플랫폼에서 가장 집중하고 있는 일은 무엇인가요?

제훈 제가 화해팀에 합류한 시점이 이제 막 프론트엔드 플랫폼 풀(pool)을 운영하기 시작할 때였어요. CTO이신 재광님을 필두로 개발팀이 더욱 탄탄한 조직이 되기 위해 개발 문화와 일하는 방식을 꾸준히 고민해왔고, 올해 1분기는 그 고민을 실행하고, 고도화하는 기간이에요.

 

플랫폼 구성원 모두 조직문화를 만드는 것에 관심이 많아 함께 하는 일들이 많아요. 개선 과제마다 DLI가 주도적으로 자료조사를 하고 개선 작업을 한 후 팀원들과 공유하는 식이에요.

*DLI : Directly Leading Individual, 직접 추진자. 업무에 따라 구성원 누구라도 DLI가 될 수 있다.

 

현재는 git 정책 재정비, 컨벤션, 플랫폼 표준 프레임워크, 코드리뷰 문화 개선 등을 하고 있고, 기술적인 부분에서도 인풋에 대한 밸리데이션을 개선하고 있어요.

 

찬민 올해 프론트엔드 플랫폼 규모가 2배 정도 커질 예정이라 미리 준비하고 있어요. 조직적으로 한 개인에 대한 의존성을 낮추기 위해 플랫폼에서 관리하는 프로젝트를 문서화하고 코드 규칙을 만드는 일 등을 하고 있습니다.

 

 

 

 

Q. 프론트엔드 플랫폼 개발자로서 꿈꾸는 화해의 모습이 있나요?

찬민 화해는 기존 화장품 시장의 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결해 소비자 중심의 시장을 만들고, 더불어 제품력이 우수한 인디 브랜드들이 화해 유저에게 더 많이 선택받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해요. 이를 위해서 프론트엔드 플랫폼은 파트너사들이 화해 안에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 있는데요.

 

이 환경을 잘 개발해서 ‘화해와 함께하면 성공적인 화장품 브랜드를 만들 수 있다’라는 공식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 싶어요. 올해 목표한 바대로 잘 실행하면 화해와 함께한 화장품 브랜드가 국내를 넘어 K-뷰티로서 해외에서까지 많은 사랑을 받는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Q. 화해팀은 현재 개발자 채용을 아주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는데요. 지원 예정인 분들께 화해팀 또는 프론트엔드 플랫폼의 개발 문화를 소개해주실 수 있을까요?

제훈 프론트엔드 플랫폼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협업과 공유 문화예요. 기술적인 문제를 발견하고 개선하는 과정에서 함께 충분히 고민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어요. 실제로도 문제가 발생했을 때 집단지성의 힘으로 해결한 적이 많아요. 즐거운 과정이죠.

 

최근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것은 본인이 맡은 업무 외의 부분에서 다른 팀원과 협업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얼마 전 마무리된 신규 커머스 프로젝트에서 모든 프론트엔드 플랫폼 구성원이 최소 한 번 이상 커밋에 참여했어요. 커밋을 통해 프로젝트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팀에 도움을 주고 함께 성과를 만드는 것이죠.

 

찬민 프론트엔드 플랫폼을 포함해 개발팀 문화 중 제일 좋은 점이 바로 성장 나눔이에요. 화해팀 모든 구성원이 그렇지만 특히 개발팀은 성장을 나누는 데 굉장히 적극적이에요. 많은 분들께 꼭 소개하고 싶은 문화죠.

 

업무 중 겪은 기술적인 상황, 트러블 슈팅으로 성장한 경험이 있다면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해요. 공부하고 있는 것을 공유하기도 하고요. 저도 공유를 자주 하는데 팀원들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여주고 참여해주셔서 좋아요. 또 다른 분들의 성장 나눔을 통해 지식도 얻고 자극도 많이 받고 있어요.

 

개인의 성장도 중요하지만 그 성장으로 팀도 함께 성장하는 문화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Q. 화해 서비스를 개발하고 운영할 때 어떤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나요?

제훈 화해팀에서 정의한 ‘버디즈(화해팀 구성원) DNA’의 기반이 되는 것은 성장이라고 생각해요. 개인의 성장은 물론, 제품과 기술도 계속 나아지고 발전하는 것이 중요해요. 이전 회사 리더의 좌우명이 ‘어제보다 나은 오늘’이었는데 그분의 영향을 많이 받았어요.

 

제품 관점에서 이전보다 더 나은 결과물을 만들어야 하고, 기술 관점에서도 숙련도나 코드 품질은 항상 더 나아져야 하죠. 그리고 제품과 기술의 성장이 구성원의 성장과 일치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거예요.

 

제품에 문제가 발견되더라도 잘못을 질책하기보다 성장의 밑거름으로 삼아 더 나은 내일을 그릴 수 있는 요소가 되도록 만들려 해요.

 

 

 

 

 

 

 

 

Q. 화해팀 개발자로 일하게 된다면 어떤 경험을 할 수 있을까요?

찬민 프론트엔드 플랫폼은 타겟이 굉장히 다양해요. 화해 유저를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도 있고 비즈니스 파트너사, 그리고 내부 구성원을 대상으로 하는 시스템도 있고요. 이렇게 다양한 고객을 대상으로 개발하는 게 좋은 경험이 된다고 생각해요.

 

대상에 따라 시스템에 녹여야 할 요구사항이나 기획, 기술 등이 조금씩 다른데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으니까요. 물론 한꺼번에 모든 일을 하는 건 아니지만, 성장 나눔을 통해 간접경험을 할 수 있죠. 동료의 개발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되더라고요.

 

제훈 950만 다운로드 수, 130만 MAU를 기록하고 있는 대한민국 1등 뷰티앱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이슈를 경험하고, 성장하는 서비스에서만 할 수 있는 도전적인 과제를 해나갈 수 있어요.

 

또 프론트엔드 플랫폼은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맞춰 서비스와 시스템을 개선하는 게 중요한데, 이 과정에서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는 데 굉장히 적극적이에요. 새 기술이 합리적인지 충분히 학습하고 논의해요. 이런 과정 역시 개발자로서 다양한 경험을 할 좋은 기회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Q. 제훈님께서는 플랫폼 리더로서 어떤 것을 가장 많이 고민하시나요?

제훈 팀원이 원하는 커리어 혹은 관심사와 업무 사이에서 어떤 식으로 조율할지, 어떻게 하면 구성원이 효과적으로 성장할지를 가장 많이 고민해요. 처음 화해팀에 합류할 때 구성원의 관심사부터 파악했을 정도로 중요한 부분이에요.

 

모든 팀원이 하고 싶은 일, 잘하는 일만 할 수는 없지만 최대한 관심사를 반영해 업무를 배정하려 해요. 다른 파트의 회의더라도 관심 있는 분야라면 회의에 참석하거나 진행 내용을 공유해 성장의 밑거름으로 사용하실 수 있도록 하죠. 관심 있고 하고 싶은 것을 해야 일도 성장도 즐겁게 할 수 있으니까요.

 

 

 

 

 

 

 

 

Q. 예비 지원자분들께 한 말씀 부탁드려요.

찬민 화해팀, 개발팀, 프론트엔드 플랫폼 모두 도약을 준비하고 있어요. 이번 한 해 동안 화해팀에서 일어날 일들이 저의 개발 인생에서도 큰 경험이 될 거라고 생각해요. 조직이 어떻게 성장하는지, 시스템을 어떻게 발전시키고 키워나가는지를 직접 보고 겪을 수 있으니까요. 이러한 변화에 관심 있는 분이라면 화해팀이 아주 매력적으로 느껴지실 거예요. 함께 그리고 즐겁게 성장하실 분들의 많은 지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훈 프론트엔드 플랫폼 모두 팀에 애착이 강한 분들이에요. 또 화해팀만큼 자신이 하는 일을 원 없이 고민해보고 성장을 지원받을 수 있는 곳이 많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구성원들과 함께 즐겁게 소통하며 성장할 수 있는 분이 오시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함께 개발문화를 만들어갈 개발자라면

채용정보 확인하기

 

 

7
by nc nd